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옥류관 서울 1호점> 1부 평양냉면 제일일세

2018.07.091,887

다운로드 MBCTV
■ 2018 평양냉면 전성시대
지난 4월 27일, 남과 북의 두 정상이 만났다. 꼭 11년 만이었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최초로 배달된 음식이자 남북정상회담의 최고 수혜자는 바로 평양냉면이었다. 북한 의 지도자가 남측 대통령 앞에서 수줍게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랭면을 가져왔습니 다”, “멀다고 하면 안 되갔구나” 라고 말하자 전국이 들썩였다. 서울 시내의 냉면집 은 그야말로 북새통. CNN, BBC 등 해외 주요 언론에서도 앞다퉈 평양냉면을 소개 했다. 남한에 오기까지 긴박했던 ‘옥류관 냉면 공수 작전’과 알려지지 않았던 남북정 상회담 만찬 뒷이야기를 취재했다. 소문난 냉면 애호가 돈스파이크, 김현철, 냉면 성 애의 아이콘 존박, 미식 프로그램 진행자 신동엽 등 유명인들의 냉면 사랑과 폭풍 ‘냉면 먹방’이 맛깔나게 펼쳐질 것이다.
■ ‘평양 옥류관’ 전격 취재
“역시 옥류관 냉면이 제일 맛있더라고. 너무 감격스러워서 총 6그릇을 먹었어요.” - 노회찬 의원 INT -
“오직 냉면만을 위해서 지어진 웅장한 건물 앞에서 기세에 눌렸어요. 냉면이 이렇게 좋은 집에서 대접받아도 되는 거야?” - 방송인 주병진 INT -
지난 3월, 남한 공연단이 평양에 방문했다. 공연이 끝난 후 대중들은 그들의 무대보 다 그들이 맛본 옥류관의 냉면에 주목했다. 과연 옥류관의 냉면은 우리의 냉면과 어 떻게 다를까? <옥류관 서울 1호점>은 평양 옥류관 내부와 주방의 조리 영상을 단독 입수했다. 평양 시민들이 직접 말하는 ‘평양냉면 제대로 먹는 법’부터 옥류관 안내원 이 알려주는 메밀 함량과 완벽한 육수를 위한 비밀 레시피까지. 평양 옥류관의 모든 것이 공개된다.
■ 마지막 남은 평양냉면 1세대 창업자, 박근성
1951년 1.4 후퇴 당시 남한에 피난을 온 박근성 씨. 그는 평양 모란봉 냉면집의 장남 이었다. 냉면집에는 김일성 김정일 부자가 왔다 갔다고 박근성 씨는 기억한다. 홀로 내려온 그는 피난민이 모여 살던 대전 숯골에 자리 잡았다. 그리고 생계를 위해 할아 버지와 아버지에게 배운 기술로 냉면집을 시작했다. 초가집 앞 멍석을 깔고 먹던 냉 면집에서 현재 대전에서 제일 큰 평양냉면집이 되는 동안 한해 무 만개, 배추 7천 포 기를 담그며 전통을 지켰다. 고향을 떠난 이들에게 위로가 된 그의 냉면 한 그릇에 는 실향과 이산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제 93세가 된 박근성 씨는 눈 감기 전에 고향 평양을 가고 싶은 소망을 과연 이룰 수 있을까?

당신을 위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