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청춘다큐 다시, 스물 – 뉴 논스톱 편 2부

2018.10.085,239

다운로드 MBCTV
조인성, ‘뉴 논스톱’ 동창회에서 “이민우 보니 21살의 나로 돌아간 것 같아”
종영 후 16년 만에 열린 ‘뉴 논스톱‘ 동창회에 참석한 조인성은 “16년 만에 민우 형 을 보니 38살의 조인성이 아니라 당시 21살의 조인성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인 성은 동창회 전, 박경림과의 만남에서 “가장 보고 싶은 ‘뉴 논스톱’ 멤버가 누구냐” 는 질문에 “민우 형이 가장 보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민우는 “나도 보고 싶 었는데 ‘뉴 논스톱’ 이후로 한 번도 못 봤다. 1년에 한 번이라도 봤어야했다”며 서로 만나지 못 하고 지나온 시간들을 아쉬워했다. 오랜만에 만난 ‘뉴 논스톱’의 반가운 얼 굴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청춘다큐 다시,스물> 2부에서 공개된다.
조인성, “작품 올릴 때 마다 단두대에 올라가는 기분”
배우 조인성이 ‘뉴 논스톱’ 동창회 자리에서 동료들에게 작품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 았다. 정태우는 ‘뉴 논스톱’ 촬영 당시 “아침 9시면 대기실에 모여 전날 조인성이 출 연한 다른 드라마 시청률을 다 같이 체크했다”면서 “당시 조인성이 본인은 물론 선 배, 제작진에게 늘 자신의 연기가 어땠냐고 물어보고 체크하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 다. 조인성은 이에 “그래서 작품을 많이 못하는 거일 수도 있다”며 “마음에 드는 작 품을 한다는 이유도 있지만, 작품을 할 때마다 단두대에 오르는 기분이고, 지금도 무 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쉬어줘야 다시 올라갈 수 있기에 무리수를 두지 않고 살아가려고 노력중이다” 이에 동료들은 “이런 모습이 지금의 조인성을 만든 것”이고 “각자 다른 고민들을 안고 살아간다”며 서로를 격려했다.
이민우, “은둔 중임에도 <다시,스물>에 나온 이유는 사과하고 싶어서”
배우 이민우가 <청춘다큐 다시,스물> 섭외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1년 6개월 정도 많은 생각을 하면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중”이지만 “‘뉴 논스톱’ 동료들과 제작진 그리고 시청자들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당시 주변 사 람들의 말 때문에 혼자 오해를 시작해 하차를 결정했고, 그 오해로 마지막 날도 녹 화 끝나고 차갑게 나와버렸다”며 ‘뉴 논스톱’에서 하차하던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를 생각하면 “삶에서 가장 후회하는 장면으로 손꼽힌다”는 이민우의 사정은 무엇이 었을까. <청춘다큐 다시,스물> 2부에서는 뒤늦게야 전하는 이민우의 진심과 방송 활 동 대신 길냥이들의 아빠로 바삐 지내고 있는 근황이 공개된다.

당신을 위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