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백범

백범국립과학수사연구원 10년차 법의관. 흉부외과, 병리과 더블보드.

“눈에 보인다고 다 믿지마. 진실은 그 뒤에 숨어있어.” 연간 700여건,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시신을 부검하는 남자다. 덧붙여 ‘사인불명은 없다!’는 완벽주의로 자타공인 실력도 탑이다. ‘법의관은 현장을 제압해야한다’는 철칙 하에 주요 사건에는 늘 현장을 찾아 종횡무진한다. 의학적, 법의학적 그리고 법과학적 지식을 모두 갖춘 천재이나, 살아있는 사람은 포커스 아웃, 오로지 시신에만 마음을 주니... 사회성 제로, 배려심 없음, 독설까지 대인기피 3박자를 갖췄다. 눈에 보이는 증거가 아니라 보이지 않는 진실에 집착하며 시신의 미로를 헤집고 또 헤집는 안티 히어로이며, 동시에, 마음속에 가장 복잡하고 긴 미로를 숨긴 者이기도 하다. 로카르의 법칙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그가 섬기는 바이블로, 시신에 남은 흔적, 현장에 남은 흔적... 그 어느 것도 절대 놓치지 않는다. 하지만 살아있는 사람 대신, 오로지 죽은 자들의 탐구에만 집착하다보니, 그에게 남은 건 국과수 전무후무 ‘문제적 인물’이라는 악평과 백범이 아닌 ‘빡범’(빡친호랑이)이라고 불리우는 악명뿐. 남들 다 쓰는 마스크와 모자도 안 하고, 토사물보다 백배는 더 ‘독’하다는 위내용물에 코를 박는가 하면, 시신하고 대화를 하기도 하고, “잠깐 기다려, 그분하고 얘기 좀 하게!” 부검대 위에 털썩- 누워 생각에 잠기기도 하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괴짜’ 행각으로도 유명하다.
은솔

은솔서울 동부지검 형사8부 초임검사

“모든 피의자는 항상 거짓말을 한다. 하지만 난, 딱 보면, 척~ 안다!” 딱! 보고 들으면, 척! 기억하고 외운다. 은솔에게 자동탑재된 능력, 바로 ‘포토메모리’다. 덕분에, 노력하지 않아도 전교1등에, 깨알 같은 기억력으로 뭘 하든 주목받았다. 그 뿐 아니라, 온몸에 세포가 팔딱팔딱! 살아 움직일 정도로 오감발달! 센스작렬! 감각뿜뿜! 모든 본능이 늘 깨어있다. 하지만 일견 어마무시해 보이는 이 능력에도 부작용이 있었으니...타인에 대한 무한한 관심이 샘솟아서 ‘오지랖’이 탑재된 것! 그렇기 때문에, 은솔은 겉모습에 현혹되지 않고 진짜 가치를 알아보는 ‘좋은 눈’을 가지게 되었다. 인생을 보면 사람이 보이고, 사람을 보면 진짜와 가짜를 알게 되는 것. ‘나를 위한 진짜’는 무엇일까... 현재 그녀의 최대 고민거리이다. 옳고 그름의 최전방에서 타인을 판단해야 하는 ‘검사’는 ‘잘 하는 일’을 ‘가치 있는 일’로 만들 수 있는 직업이었다. 이렇게, 금수저라는 독특한 이력에, 포토메모리와 무한 EQ라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검사가 탄생한다. 그녀의 첫 직장, 동부지검 형사8부. 그곳이 어떤 곳인가! 웬갓 잡범부터 치정, 살인, 조직폭력까지... 험악하고 빡쎄기로 유명해 ‘형사18부’라 불리는 곳이다. 그녀는 그렇게 범죄의 최전방에 내던져진다.
차수호

차수호열혈 청춘형사, 강동경찰서 강력계 형사. 경위.

“변호인 선임할 권리 있구요, 묵비권도 맘대로 쓰시고, 변명도 하시고, 억울하면, 체포구속적부심도 청구하십쇼! 네?” 완벽한 근육을 가진 육체파 몸에 미남 외모까지 장착한 열혈형사. 핸드폰 바탕화면에 항상 경찰 배지 사진을 설정해두는, 자신의 이름처럼 국민을 ‘수호’한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이 가득한 형사. 물론 열혈 면모 때문에 사건에 물불 안 가리고 덤벼드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렇지만 책임감은 물론 의리로 똘똘 뭉쳐 사건 해결에 최선을 다한다. 잘생긴 미남 형사인데다가 경찰로서의 자부심 뿜뿜!한 다소 귀여운 허세까지 겸비해 여자들이 끊이지 않는다. 그런 그의 레이더망에 포착된, 국과수의 포이즌 아이비! 스텔라. 식사 한 번 하려 해도, 연락 한 번 하려 해도, 연애시의 적정농도를 칼같이 지정해주니... 여자 앞에서 돌아서본 적은 있어도 매달려본 적 없는 차수호에겐 그야말로 역관광이다.
강현

강현서울 동부지검 형사8부 수석검사

“우린, 검사야..검사는 증거로 선택하고 증거로 판단해야해.” 동부지검에서 승승장구중인 엘리트 검사이자, 공식 젠틀맨일 정도로 매너 좋은 사나이다. 자타공인 동부지검 댄디남. 하지만 범죄자를 상대할 때는 침착함과 냉정함을 잃지 않고 핵심을 짚어내는, 반전매력의 베테랑 검사다. 누가 봐도 완벽해 보이는 이 남자, 순조롭게만 살아왔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의외로 본 투더 금수저가 아닌 자수성가형 인물이다. 그렇다. 이 시대 마지막 개천에서 용으로 승천한 케이스다. 과거 고학생 시절엔 꺼벙이 안경, 삼디다스에 츄리닝을 교복삼았고, 재학 중에 사법고시를 패스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한없이 순수하던 대학 시절, 강현의 시선 속엔 늘 은솔이 있었다. 그런 은솔이 동부지검 초임검사로 강현의 눈앞에 나타났다.
스텔라 황

스텔라 황48차원 독약박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약독물과 연구원

“모든 약은 독이고, 모든 독은 약이거든요~적정 농도 지키지 않으면, 큰 코 다쳐요.” 미국의 명문 존슨홉킨스 약학부 출신, 재미교포3세다. 할아버지 때 이민 가서, 약국을 운영하는 어머니 덕에, 약국 카운터 뒤 조제실에서 인생의 8할을 보낸 특이한 ‘약쟁이’. 사람을 살리는 약이 아니라 ‘사람을 죽이는 약’에 관심이 있었고, 국과수 약독물학과에 입사, 국내에서 약독물로는 일인자가 된다.약독물을 연구하다 보면 농도/정량에 집착하게 된다. 모든 약은 치료 농도일 때 가장 적정하지만, 그 농도를 넘어서면 독성농도, 심지어는 치사농도에까지 이르게 되니까. 사랑도 그렇다. 적정농도를 어기면 치사량이다. 근데 왠지 딱 봐도 치사농도일 것 같은 놈이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