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03.20 12:03

[언제나 봄날 리뷰] "거기까지 입니다" 원기준-권현상, 강별 두고 '연적 대결'

"지금 이 순간 가장 소중한 사람"

원기준이 결국 강별을 향한 사랑을 실감했다.

20일(월)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한민수(원기준)가 결국 강인정(강별)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사랑임을 실감했다.


이날 민수는 딸 보현(이유주)을 구하려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인정을 정성으로 보살피면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그는 '지금 이 순간 가장 소중해서 걱정되는 사람이 바로 인정 씨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고, 인정이 고생하지 않도록 세은(김소혜)과 벌였던 블랙컨슈머 사건도 자신이 수습하며 마무리했다.


이런 민수의 상태를 알아차린 세은은 민수를 버릴 계획을 세웠다. 이어 세은은 자신이 직접 민수의 회사인 유니콘회사와 접촉해 언제든 민수를 배신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여기에 주윤호(권현상)는 인정과 민수가 날로 가까워지는 모습에 혼자 속앓이를 하다가 급기야 민수에게 "인정이와 어쩔 셈이냐"며 관계를 추궁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민수는 "내가 전에도 이야기하지 않았냐. 내 사생활에 대해선 노코멘트다. 그리고 친구로써의 걱정이라면 받아들이겠지만 거기까지다. 더는 관여하지 마라"라며 경고를 한 후 돌아섰다.

이어 세은이 인정을 미국 지사로 발령을 내려 민수와 떨어뜨리려고 하고, 그 틈을 노려 자신이 회사를 장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인정과 세은 자매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민수와 그런 인정을 향한 변함없는 순애보를 드러내고 있는 윤호. 과연 엇갈린 네 남녀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까.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작성자iMBC 차수현 | 사진 화면캡쳐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