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09.13 13:09

<병원선> 하지원, ‘한류 퀸’ 위엄 입증! 웨이보 조회수 4000만 육박

배우 하지원이 복귀작 <병원선>을 통해 중화권의 높은 관심을 불러 일으키며 ‘한류 퀸’의 위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으로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하지원이 해외에서의 폭발적 반응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지난 8월 30일 <병원선>이 첫 방송된 후,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드라마 ‘병원선’(‘醫療船’) 페이지가 개설돼 13일 오전 기준 300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하지원 병원선’(‘河智苑 醫療船’)으로 개설된 또 다른 페이지의 조회수 역시 13일 기준 890만에 달해, 도합 400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해당 수치는 무려 방송 2주 만에 이뤄낸 쾌거로, 중화권에서의 배우 하지원의 뜨거운 인기와 작품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을 증명했다. 해당 페이지에서는 유저들의 ‘실시간 토크’도 이뤄지는데, 이러한 ‘병원선’ 웨이보 ‘톡방’에 작성된 글 또한 1만2천 건을 돌파하며 작품과 하지원에 관한 끊임없는 이야기가 오가고 있다.

나아가 하지원의 드라마 <병원선>을 소개하는 방송 역시 주목받고 있다. 대만 대표 뉴스전문 채널인 ‘티브이비에스(TVBS)’의 ‘TVBS 뉴스’에서는 하지원의 <병원선>을 메인 뉴스로 다루며 “병원선은 실제 존재한다, 한국에 5척이 있다”는 주제로 드라마 내용과 하지원의 역할 소개, 실제 병원선의 모습까지 심층적으로 보도해 주목받았다. 나아가 <병원선> 첫 방송 후에는 ‘하지원 2년 만에 드라마 복귀, 첫 방송부터 1위 차지'(자유시보) '최고의 미녀 의사 하지원, 드라마 <병원선> 통해 복귀, 직접 병원 가서 실습했다'(삼립신문)등의 기사가 메인을 장식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반영했다.

SNS에서의 반응도 열광적이다. 웨이보에서는 “방송 내용이 너무 재미있다. 본방송으로도 봤지만, 중국어 자막으로 또 봐야겠다. 자막을 기다리느라 잠도 오지 않는다”(@夏川1023), “봐도 봐도 또 보고 싶다”(@笑起来像花儿一样) “내 눈에 송은재 의사 밖에 없다. 응급 수술 장면만으로도 충분히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드라마”(@心心爱太阳) 등의 글이 올라오며 <병원선>과 하지원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내고 있다. 웨이보에서의 ‘하지원’ 조회수 역시 <병원선> 방송 후 급속도로 상승하며 6억 9천만을 기록하는 저력을 드러낸 상태로, 한한령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물론 홍콩, 대만까지 배우와 작품에 관한 관심이 상당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병원선>의 전개가 이제 본격적인 궤도에 오른 터라, 중화권에서의 인기 역시 더욱 상승세를 탈 것으로 보인다. <병원선> 9부와 10부는 13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작성자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