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11.17 17:11

<서울메이트> 김영철, 김숙 위해 통역사로 깜짝 출연! ‘투머치 가이’ 등극

올리브 <서울메이트>에 김영철이 깜짝 출연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는 외국인 게스트를 맞이한 김숙, 이기우의 본격적인 홈셰어링 체험기가 그려진다. 호스트로 나선 김숙, 이기우와 개성만점 게스트들이 펼칠 파란만장한 홈셰어 라이프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 예정.

지난 방송에서 게스트들과의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던 김숙은 동네 주민 김영철에게 급히 도움을 요청했다는 후문. 김숙의 집을 찾은 김영철은 능숙한 영어 실력으로 프랑스에서 온 파비엔, 엘레나와 대화하며 어색했던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고, 이를 본 김숙은 “정말 반했다. 전 재산을 다 줄 뻔 했다”고 털어놓아 폭소를 선사한다.

이어 네 사람은 첫 식사를 위해 음식점으로 향한다. 한국 음식이 처음인 파비엔과 엘레나에게 김숙은 온갖 보디랭귀지를 동원, 메뉴 소개부터 먹는 방법까지 친절하게 알려줘 웃음을 안긴다. 두 게스트는 생소한 맛임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감탄사를 외쳐대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식사 내내 특유의 과장스러운 몸짓과 지치지 않는 입담을 뽐낸 김영철에게는 “투머치 가이”라고 말하면서도 그의 개그에 후한 점수를 내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에너지 넘치는 김숙의 하우스와 달리 이기우는 조신한 반전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미리 준비한 한과를 정갈하게 접시에 담는가 하면, 조곤조곤한 말투로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소개해 멕시코에서 온 로드리고와 하비에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두 외국인 게스트를 위한 이기우 어머니의 진수성찬 집밥 퍼레이드도 펼쳐지는 가운데, 과연 세 사람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 나갈지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작성자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올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