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07.04 08:07

<병원선> 강민혁-이서원, 캐스팅 확정…'하지원과 호흡'

따뜻한 내과의 곽현 역에 배우 강민혁, 그리고 외로운 한의사 김재걸 역에 배우 이서원이 출연을 확정했다. 실력파 외과의 하지원과 함께 병원선에 탑승하게 된 것.

8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릴 휴먼아일랜드메디컬 드라마다.


- 따뜻한 내과의, ‘곽현’ 강민혁
우선 <넝쿨째 굴러온 당신>, <상속자들>, <딴따라> 등을 통해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주연배우로 성장한 강민혁이 연기할 곽현은 막힘없고 꼬임 없는 따뜻한 영혼을 가진 내과의다.

무의촌 섬 진료를 했던 슈바이처 같은 의사 아버지의 영향으로 좋은 의사가 되는 것이 꿈이었고 자연스럽게 의사가 됐다. 그 아버지에 그 아들로 병원선에 근무하는 것이 당연한 듯 보이지만, 그 속내엔 말 못할 트라우마가 있다. 피도 눈물도 없는 외과의 송은재(하지원)와는 달리, 눈물도 잘 흘리고 감정이 풍부하며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

- 외로운 미남 한의사, ‘김재걸’ 이서원
<함부로 애틋하게>,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그리고 <뮤직뱅크> 등에서 빼어난 마스크와 남성적 보이스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이서원. 그가 연기할 김재걸은 길 가던 여자들이 한번쯤 돌아보게 만드는 외모와 유서 깊은 의사 집안에서 태어난 배경을 가지고 있음에도 외로움이 몸에 밴 한의사다.

어려서부터 가족의 사랑은 더 빼어난 형에게 빼앗겼고, 아버지와의 마찰이 심했기 때문. 한의학을 택한 것도 과학에 기반을 둔 서양 의학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는 아버지에게 염장을 지르기 위해서다. 그렇게 병원선에 탑승 아버지로부터 도망쳤는데, 한의학은 비과학적이라고 주장하는 더 센 여자 송은재와 맞붙게 된다.

실력파 외과의 하지원과 함께 서로가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메워가며 함께 성장해갈 공보의(공중보건의) 강민혁과 이서원.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비주얼과 캐릭터로 병원선의 여심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의 마음도 저격하며 의사들의 인간적 성장 스토리를 써나갈 예정이다.

제작진은 “기존의 메디컬드라마와는 달리 병원선에 새롭게 등장하는 주인공이 바로 병역을 대신해 근무하는 공보의다. 마치 최전방에 배치된 것과 같이 병원선은 가장 힘든 근무처다”라고 설명하며 “배우 강민혁과 이서원이 연기할 공보의 곽현과 김재걸이 이곳에서 송은재와 함께 섬마을 사람들과 의사와 환자의 관계를 넘어 교류하고 소통하며 성장해나간다. 이들의 이야기가 시청자들과 함께 감동과 재미를 바탕으로 공감의 장이 되길 바란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은 <개과천선>, <다시 시작해>의 박재범 PD가 연출을, <황진이>, <대왕세종>, <비밀의 문>의 윤선주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여기에 <해를 품은 달>, <킬미힐미>, <닥터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고, 현재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군주- 가면의 주인> 후속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8월 방송될 예정이다.

작성자iMBC 차수현 |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블러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