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07.13 13:07

<병원선> 국내 최초 거제시 올로케이션 확정! "휴머니즘 메시지 빛 발할 것"

휴먼아일랜드메디컬 드라마 <병원선>이 국내 최초로 거제시 올로케이션으로 결정됐다.


8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병원선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릴 새로운 시도의 메디컬드라마. 따라서 병원선과 섬마을은 드라마의 핵심 장소다.

제작진은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부터 로케이션에 많은 공을 들여 물색했고, 자연의 보고로 알려진 거제도 등지를 장소로 결정했으며, 병원선 촬영에 활용될 배가 거제시 저구항에 정박돼있다. 여기에는 드라마의 의미 있는 목적과 취지에 깊이 공감한 거제시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다.

지난 12일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와 MBC는 거제시와 드라마의 완성도와 공익성을 높이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한희 MBC 드라마 제작국장, 김희열 팬엔터테인먼트 부사장, 권민호 거제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드라마의 장소로 활용될 지심도, 외도, 이수도, 내도, 장승포항 등 거제시의 아름다운 풍광과 위상이 드라마에 잘 녹아들어, 천혜의 자연경관이 우리 국민은 물론 전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희 MBC 드라마제작국장은 “<병원선>은 국내 최초로 거제도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할 드라마가 됐다. 지난 2004년 드라마 <회전목마> 촬영을 거제시에서 한 적이 있다. 10여년 만에 다시 와 봤는데 여전히 아름답다. 이 아름다움이 <병원선>의 올로케이션으로 담길 수 있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희열 팬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거제시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린다”는 뜻을 전하며 “아름다운 섬 거제시에서 <병원선>을 촬영하게 되면서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드라마가 추구하고자 하는 휴머니즘과 성장의 메시지가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병원선에서 외과 수술도 가능하게 한 출중한 실력을 가진 외과의 송은재(하지원), 감정과 공감 능력이 풍부하고 따뜻한 영혼을 가진 내과의 곽현(강민혁), 외과의사가 되라고 강요한 아버지와 갈등의 골이 깊은 외로운 한의사 김재걸(이서원) 등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지고 병원선에 탑승한 의사들, 그리고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릴 <병원선>. 의사와 환자의 관계를 넘어선 인간적인 교류를 통해,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현재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군주- 가면의 주인>,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8월 방송 예정.

작성자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