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기사 날짜 및 제목

2017.11.08 09:11

<로봇이 아니야> ‘만찢 비주얼’ 유승호X채수빈, 범상치 않은 첫 만남 공개!

배우 유승호와 채수빈이 아찔하면서도 코믹한 첫 만남을 예고했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 측이 유승호, 채수빈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을 포착한 커플 스틸컷을 최초 공개했다. 만화를 찢고 나온듯한 비주얼 커플의 아찔한 케미에 시청자들의 기대감 역시 한껏 고조된 상태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레르기 때문에 여자를 사귈 수 없는 한 남자가 피치 못하게 로봇을 연기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의 드라마다. 생애 첫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는 유승호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세 여배우 반열에 오른 채수빈의 꿀조합이 성사되며 단번에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유승호와 채수빈은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눈빛을 교환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절로 심쿵하게 만들고 있는 것. 강렬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무장한 유승호와 비글처럼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는 채수빈의 상반되는 모습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 두 주인공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두 사람은 ‘심쿵’ 눈 맞춤 뿐아니라 못 말리는 코믹 본능까지 겸비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특히 헬멧을 쓴 채수빈은 자신을 보는 유승호를 멍하니 쳐다보다가도 무장해제 웃음을 지어 보이는 등 다양한 표정으로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또한 유승호와 채수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이고 있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촬영 중간중간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기도 하고, 때로는 서로의 모니터링을 해주는 등 새로운 도전이 될 <로봇이 아니야>에 대해 무한한 애정을 과시했다고.

이에 <로봇이 아니야>제작진은 “유승호와 채수빈은 첫 연기 호흡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을 만큼 꿀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두 사람은 쉬는 시간에도 함께 연기 합을 맞춰보고,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있다. 드라마의 완성도와 작품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시청자분들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특히 극 중 ‘민규’와 ‘지아’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게 자연스럽게 동화되는 과정은 드라마의 가장 큰 시청 포인트로 작용할 것”이라며 두 배우를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극 중에서 유승호는 국내 최대 금융회사의 대주주이자 얼굴부터 몸매까지 빠지는 곳 없는 완벽남 ‘김민규’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흠잡을 곳 없는 비주얼과 재력까지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다 가진 남자지만 사람과 접촉하면 ‘인간 알러지’가 발현되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는 인물. 채수빈 역시 1인 2역에 도전하며 연기 변신에 나선다. 슈퍼 컴퓨터급 두뇌로 무한대의 학습능력을 지니고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 캐릭터 ‘아지3’와 아인슈타인급 EQ의 소유자이자 사람들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것이 꿈인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 역을 맡아 안방을 찾아간다.

한편, <로봇이 아니야>는 정대윤 PD가 연출을,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번 작품은 하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작성자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